편집 : 2018.6.24 일 07:57
 
공고! 한국언론사연합회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발행합니다.
 
한류문화 & 세계여행 포토
경제
전체기사
일반
종합
코인산업 경제이야기로
건강한 몸 만들기
화기애애! 조은꽃배달!
해외여행 필수품
 
> 경제 > 일반 | 블록체인 경제이야기
     
튜터 닌자, 블록체인 플랫폼의 ‘탤런트’ 토큰화 개념 발표
300만달러 상당의 NTOK 토큰 사전 판매 달성
2018년 02월 23일 (금) 08:05:32 장영록 기자

블록체인 기반 튜터링 플랫폼 제공업체 튜터 닌자(Tutor Ninja)가 2018년 2월 16일 300만달러 상당 토큰 사전 매입에 참가한 토큰 보유자와 엔톡(NTOK) 생태계 파트너들과 가진 회합에서 블록체인 플랫폼의 ‘탤런트(talent)’를 토큰화하는 개념을 승인했다. 토큰은 계획대로 2018년 3월 1일부터 공매한다.

   

막스 셰코브초프(Max Shekhovtsov) 튜터 닌자 최고재무책임자겸 공동 설립자는 “사전 판매 기간의 중반부에 이미 약 300만달러 상당의 암호 코인 및 명목 코인이 판매 됐다”며 “NTOK의 조기 지원자에는 제네지스(Genezis) 암호화 펀드 및 auto.ru와 headhunter.ru 창립자 같이 유명한 기업인들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10여 차례의 회합을 가진 후에 10개 펀드가 회사의 토큰을 매입했으며 4개 펀드가 매입 의사를 표명했다”고 덧붙였다.

최근 임명된 튜터 닌자 최고경영자겸 NTOK 제품 책임자인 안톤 미신(Anton Mishin)은 “토큰 판매 목표액은 1500만달러이다. 이 자금은 회사 백서에서 밝혔듯이 NTOK제품 개발을 마무리하고 그것을 타깃 시장에서 판매하는데 사용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그는 “회사는 향후 플랫폼의 유기적 성장을 촉진할 새로운 플랫폼 사용자들을 유치하는데도 이를 사용할 계획이다”며 “ICO를 통해 우리가 기대하는 또 하나는 튜터 닌자의 NTOK 브랜드 인지도를 크게 향상시킬 수 있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튜터 닌자는 향후 2~3년 동안에 새로운 지역에 진출하여 진정한 글로벌 기업이 되겠다는 전략을 갖고 있다. 또한 사용자 친화적 인터페이스를 통해 인기 있는 제품을 제공함으로써 사업을 대폭 확장해나갈 계획이다. 혁신적 블록체인 기술 중심 프로젝트에서 참여하는 사용자들은 완전히 투명하고 공정한 플랫폼을 사용하게 된다.

미신 CEO는 “우리는 통합 온라인 교육 제공자로서의 독창적인 개념을 바탕으로NTOK를 발전시켜 개별 튜터와 NTOK생태계 파트너의 서비스를 추적하고 보상하는 인프라 프로젝트인 ‘탤런트’를 토큰화하고 생태계의 모든 참여자들을 위해 토큰 소유권 시스템을 도입하기로 최대 토큰 보유자들과 합의했다”고 덧붙였다.

‘탤런트’를 토큰화하는 NTOK X생태계는 튜터 닌자를 온라인 교육을 위한 3단계 블록체인 인프라로 변혁시킬 것이다. NTOK 토큰화 플랫폼은 온라인 학교, 개별 튜터 서비스, 튜터 및 NTOK생태계 파트너들의 서비스를 통합하여 온라인으로 제공하는 개념이다.

튜터 닌자는 시장을 국제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며 한국, 일본, 중국을 주요 타깃 지역으로 예정하고 있다. 새로운 시장은 유사한 사업에 이미 참여하고 있는 성숙된 파트너와의 상호협력을 기반으로 진출한다는 전략이다. 해외 고객과 파트너들도 토큰 보유자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안톤 미신 CEO는 “콘텐츠와 교육 서비스 제공자 같은 NTOK생태계 파트너들은 이미 적극적인 의사를 표명했으며 회사가 NTOK프로젝트에 주력함에 따라 온라인 교육 인프라가 순조롭게 발전, 확장되고 있다”고 말을 맺었다.

튜터 닌자(Tutor Ninja)와 ICO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웹사이트를 참조하면 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desk@egn.kr]
ⓒ e조은뉴스(http://www.eg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단체명: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122-82-81046 | 제호:인터넷조은뉴스 | Since 2000. 12.
등록번호:서울, 아01209 | 등록일자:2005년 09월 30일 | 최초발행일자:2003년 08월 05일
발행·편집인: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관민 | 기사제보: desk@egn.kr
주소: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6길 18, 1103호 | TEL: 02-725-1114 | FAX: 02-725-8115
넷조은뉴스 작권은 한국언론사연합회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며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