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2.15 금 15:30
 
공고! 한국언론사연합회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발행합니다.
 
한류문화 & 세계여행 포토
칼럼 & 인터뷰
전체기사
일반
칼럼
인터뷰
건강한 몸 만들기
화기애애! 조은꽃배달!
해외여행 필수품
 
> 칼럼 & 인터뷰 > 칼럼
     
노벨문학상을 수상한 정치인-박철효의 세상 이야기
윈스턴 처칠의 낮잠과 목욕 [제 2.136회]
2017년 12월 07일 (목) 07:17:58 사단법인 독도사랑회 박철효 사무총장

🎩'노벨문학상을 수상한 정치인'🎩
윈스턴 처칠의 낮잠과 목욕 [제 2.136회]

그는 지도실의 일일 보고서가 들어오는 8시에 깨어 있어야 했다. 그는 전쟁 초기에는 하루 한 번 이상, 그 후로는 1주일에 두 번씩 회의를 열었던 전시 내각이나 불가피하게 참석해야 하는 위원회로 출근 할 때 까지 비서와 보좌관을 곁에 두고 침대에서 업무를 보았다.

처칠은 침대에서 나오면 목욕을 마친 후 점심을 먹었다. 점심을 먹고나면 대개 모든 관계 부처가 모여서 판저 탱크나 유보트 대응 방안처럼 중요한 사안을 논의하는 특별 위원회가 열렸다.

그리고 그의 회고에 따르면 "일과가 어떻든 간에 그는 오후나 이른 저녁에 한 시간 정도 잠을 잤다. 베개에 머리를 눕히는 순간 숙면을 취하는 그의 능력은 보지 않으면 믿을 수 없을 정도였다.

그는 단잠을 자고 나면 활력을 찾은 거인 처럼 새벽까지 일했다." '절대 포기하지 않겠다.
윈스턴 처칠, 그 불굴의 초상' 중에서

중고생 시절, 집 거실의 책장에는 윈스턴 처칠의 '제2차 세계대전' 책들이 꽂혀 있었습니다. 당시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정치인은 다 엉터리인줄 알았는데, 노벨문학상을 수상한 정치인도 있다니..." 라며 신기해 했던 기억이 납니다.

'해가 지지 않는' 대영제국의 전성기를 보내고 제2차 세계대전을 승리로 이끌었으며 전후에는 세계사의 패권이 미국으로 넘어가는 것을 지켜본, 영국으로서는 영욕이 교차했던 시기를 살았던 처칠, 그는 2차 대전이 발발하자 1940년 66세의 나이에 수상에 취임합니다.

급박했던 전시, 60대의 처칠은 히틀러에 맞서 열정적으로 전쟁을 이끌었습니다. 그의 '열정'의 비결 중 하나는 특이했던 그의 일과였지요.

처칠은 어떤 일이 있어도 '낮잠'과 '목욕'을 빠트리지 않았습니다. 오후 한 시간의 낮잠으로 다시 활력을 찾아 새벽 1시~3시까지 일에 몰두했던 겁니다.

"나는 언제나 가능한 한 이른 오후에 최소한 한 시간은 침대에 들어서 눕자마자 숙면을 취할 수 있는 행복한 능력을 만끽했다. 낮잠 덕분에 나는 하루 반의 일을 하루에 해낼 수 있었다.

매일 아이처럼 낮잠을 자는 것이 자랑은 아니었지만 그 덕분에 새벽 2시가 훌쩍 넘도록 일하고도 다음날 아침 8시나 9시에 일을 시작 할 수 있었다.

나는 전쟁 내내 이러한 일과를 지켰다. 마지막 기운까지 쥐어짜서 일해야 하는 사람에게 이 방식을 추천한다."

'노벨문학상을 수상한 정치인'
윈스턴 처칠의 낮잠과 목욕...
우리도 자신의 여건과 신체 리듬에 맞는 '효과적인 일과표'를 만들어 지키며 열정을 잃지 않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오늘도 해가지지 않는 대영제국을 이끌었던 포기를 모르는 처칠경의 열정과 같은 목요일이 되시기를 응원합니다.

사단법인)독도사랑회
사무총장/박철효배상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desk@egn.kr]
ⓒ e조은뉴스(http://www.eg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단체명: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122-82-81046 | 제호:인터넷조은뉴스 | Since 2000. 12.
등록번호:서울, 아01209 | 등록일자:2005년 09월 30일 | 최초발행일자:2003년 08월 05일
발행·편집인: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관민 | 기사제보: desk@egn.kr
주소: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6길 18, 1103호 | TEL: 02-725-1114 | FAX: 02-725-8115
넷조은뉴스 작권은 한국언론사연합회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며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