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2.15 금 15:30
 
공고! 한국언론사연합회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발행합니다.
 
한류문화 & 세계여행 포토
칼럼 & 인터뷰
전체기사
일반
칼럼
인터뷰
건강한 몸 만들기
화기애애! 조은꽃배달!
해외여행 필수품
 
> 칼럼 & 인터뷰 | 조은연재
     
[베이커스필드 두레마을에서]김진홍의 아침묵상
2017년 12월 06일 (수) 08:15:16 김진홍 목사
   

오늘은 베이커스필드 두레마을에서 모처럼 노동에 열중하였다. 지금 하고 있는 일은 무우밭 수확 작이다. 올해엔 6천 평에 무우를 심었고 4천 평에 도라지를 심었다. Bakersfield란 지역 이름이 "빵 굽는 사람의 들"이란 의미를 지닌 말이듯이 이 지역은 땅이 몹시 비옥하다. 그래서 무슨 작물이든 심으면 잘 자란다.

도라지의 경우 심은 지 일 년 만에 한국에서 5,6년 자란 크기로 자란다. 토양이 비옥하고 일조량(日早量)이 풍부한 때문이다. 도라지가 미세 먼지 퇴치에 탁월한 효과가 있는 약초임은 널리 알려져 있지만 무우에 대하여는 인체에 미치는 효능을 미처 알지 못한다. 무우는 잎인 무우청과 뿌리인 무우로 나누어진다. 정작 몸에 좋은 것은 잎인 무우청이다.

최근에 무우청이 대장암(大腸癌) 예방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는 보도가 미국 TV에 여러 차례 방영되어 무우청에 대한 수요가 갑자기 높아졌다.

두레마을에서는 때를 맞추어 무우를 6천 평이나 심었기에 올 해 농사는 성공한 셈이다. 뿌리인 무우에 대하여는 우리들 밥상에 늘 오르면서도 그 효과에 대하여는 잘 모르고 있다. 그냥 소화에 좋은 정도로만 알고 지낸다. 그러나 최근 들어 일본에서는 무우를 말린 무말랭이 붐이 일어나고 있다 무우말랭이가 피를 맑게 함에 신비한 효능이 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부터이다.

두레마을에서는 무우청 건조시설도 무우말랭이 제조시설도 제대로 마련치 못하였는데 수요가 급증하여 난처한 입장이다. 그래도 온 종일 무우밭에서 몸은 나른하면서도 마음만은 유쾌하다. 그래서 노동은 사람들에게 보약이 된다.

   
  ▲ 올해 LA 베이커스필드 두레마을에서 수확하여 건조하고 있는 무우청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desk@egn.kr]
ⓒ e조은뉴스(http://www.eg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단체명: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122-82-81046 | 제호:인터넷조은뉴스 | Since 2000. 12.
등록번호:서울, 아01209 | 등록일자:2005년 09월 30일 | 최초발행일자:2003년 08월 05일
발행·편집인: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관민 | 기사제보: desk@egn.kr
주소: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6길 18, 1103호 | TEL: 02-725-1114 | FAX: 02-725-8115
넷조은뉴스 작권은 한국언론사연합회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며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