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0.23 월 11:46
 
공고! 한국언론사연합회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발행합니다.
 
한류문화 & 세계여행 포토
생활/문화
전체기사
일반
종합
종교
건강한 몸 만들기
화기애애! 조은꽃배달!
해외여행 필수품
 
> 생활/문화 > 종합
     
"백패킹 트레킹은 도전정신, 인내심, 팀워크 등 기업교육 공통의 키워드"
2017년 10월 12일 (목) 11:24:49 온라인뉴스팀

최근 한 취업포털 사이트 조사에 따르면 기업의 인사담당자 설문 조사에서 신입사원들에게 요구되는 덕목으로 ‘적극성과 열정(54.8%)’, ‘도덕성(32.3%)’을 원했으며, 과거와 비교해 신입사원들이 보완해야 할 점은 ‘근무태도와 예의(37.5%)’를 가장 많이 꼽았고 뒤 이어 ‘근성과 인내력(32.8%)’, ‘업무를 배우려는 자세(14.1%)’ 등을 꼽았다.

 

   
  ▲ 사진제공= 교육그룹더필드, 픽사베이  

기업의 최고경영자들에게 취미를 물어보면 유독 '등산'이라고 답하는 이가 많다. 실제 한 경제연구소의 매년 조사에 따르면 CEO의 등산은 항상 1~2위에 랭크되곤 한다.


그만큼 기업경영과 등산은 도전정신, 인내심, 팀워크 등 공통의 키워드가 '불활실한 미래의 기업경영과 연관성이 있다'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은다. 그런 이유로 신입사원 교육 또는 임직원 교육의 워크숍 등 단골 교육프로그램으로 등장하는 이유다.

 

   
  ▲ 사진제공= 교육그룹더필드, 픽사베이  

이에 행동훈련 전문기업 '교육그룹 더필드' (구 해병대 전략캠프)는 ‘강산愛 힐링 백패킹 & 트레킹’ 프로그램을 개설했다고 10일 밝혔다.


'강산애 힐링 백패킹 & 트레킹' 프로그램은 당일 · 무박2일 · 1박2일 과정으로 코스별로 진행되며 10명 이상의 기업이나 단체가 참가 가능하다. 본 프로그램은 5~10명 내외의 구성원들이 팀을 이뤄 산과 강, 그리고 해안을 따라 이동하며 유인포스트, 무인포스트 등 미션을 수행하며 최종목적에 도착하면 완료된다. 이에 배낭과 로프, 헤드랜턴 제공되며, 겨울철에는 아이젠-보온 장갑, 보온병 등을 훈련원 측에서 제공하며 산악 안전요원이 함께 동행한다.


더필드는 서해안 주요 트레킹 장소로 장봉도, 대부도 해솔길, 안면도 해안둘레길, 서산 아라메길, 변산 마실길을 추천했다.

 

   
  ▲ 사진제공= 교육그룹더필드, 픽사베이  

대기업 HRD 교육담당자 출신의 한국강사연구소 주판준 소장은 “신입 사원들의 지적인 능력과 분석력은 예전보다 향상됐지만, 나눔과 팀워크 등이 상대적으로 낮아 실내 강의보다는 열정과 조직력을 높일 수 있는 ‘교실 밖으로’ 현장적응형 신입사원 교육 프로그램의 비중을 높이는 추세”라고 말했다.


교육그룹 더필드 이희선 훈련본부장은 “산은 인간의 마음속에서 버려야 될 것과 채워야 할 것을 깨우쳐 주고, 높이 오를수록 바람이 매섭다.”면서 “포기하지 않고 어려움을 이겨야 정상에 오른 것처럼 임직원들이 서로 잡아주고 끌어주는 계곡트레킹이 직원들의 하나 됨을 깨닫는 터닝포인트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단체 트레킹은 반드시 산악안전 요원 또는 인명구조 요원 등 안전 전문가와 함께 동행할 것”을 강조했다.


산악전문가 장성일 훈련대장은 "겨울철 안전산행을 위해 산행 전에 기상 정보 확인과 겨울철 산행에 필요한 아이젠이나 각반(스패츠) 등 안전장비를 비롯해 방한복, 모자, 장갑 등의 겨울용 복장을 반드시 갖춰야 한다."면서 "초콜릿과 같은 열량이 높은 간식이나 비상식량을 준비해야 하며 산행경험이 많은 사람을 포함한 3인 이상이 함께 할 것을 주문하고, 일몰 2시간 전까지 하산하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단체는 지난 2002년부터 설악산, 지리산, 오대산, 덕유산 등에서 직원교육과 워크숍 형태의 트레킹과 산악종주, 국토대장정 등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있으며, 기업체와 공기업 신입사원, 임직원 대상 등 320여 기업과 단체 등의 아웃도어 직원연수를 진행한 바 있다.


앞서 교육그룹 더필드는 지난해 12월 '2016 대한민국베스트브랜드 대상(HRD 행동극기훈련 부문)'을 수상한 바 있다.


계곡트레킹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교육그룹더필드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desk@egn.kr]
ⓒ e조은뉴스(http://www.eg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단체명: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122-82-81046 | 제호:인터넷조은뉴스 | Since 2000. 12.
등록번호:서울, 아01209 | 등록일자:2005년 09월 30일 | 최초발행일자:2003년 08월 05일
발행·편집인: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관민 | 기사제보: desk@egn.kr
주소: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6길 18, 1103호 | TEL: 02-725-1114 | FAX: 02-725-8115
넷조은뉴스 작권은 한국언론사연합회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며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